글보기
제목2017. 06. 16. 샘터찬물 편지 - 332017-06-16 13:21:13
작성자

 

2017.06.16. 샘터찬물 편지-33

 

"대문을 열어 놓고 두레상을 둘러 앉아

한솥밥을 나누는 정경은

지금은 사라진 옛그림입니다

 

솥도 없고 아궁이도 없습니다

더구나 두레상이 없습니다

 

한솥밥은 되찾아야 할 삶의 근본입니다

평화는 밥을 고르게 나누어 먹는 것에서 시작합니다

쌀을 고루 나누어 먹는 것이 평화의 뜻이기 때문입니다"

 

< 처음처럼> 중에서

 

지난 주말에는 비를 기다리다 더는 기다리지 못하고 텃밭에 물을 여러번 주어가며 고구마를 심었습니다.

그리고 나서 '너른마당' 식구 몇몇이 모여 파전을 구워 막걸리 한 잔 나누었습니다.

 

우리가 세상을 살아 가면서, 거창한 지식으로 상대를 설득하는것 보다는 그냥 밥 한 그릇 나누며, 막걸리 한 잔 돌리며 마음을 서로 나누는 것이 훨씬 소중한 일이라는 것을 요즘 자주 느낍니다.

 

새 정권이 들어서서 예전에는 감히 생각지도 못했던 작은 희망들을 가슴에 품어 봅니다.

 

시급 1만원이 법제화되어 '없이 사는 사람들'  훨씬 더 편하게 서로에게 밥 한 그릇 나누며 살아가는 세상을 꿈꿔 봅니다.

 

남과 북이 개성공단을 하루라도 먼저 다시 문 열어 밥 한 그릇 함께 나누다 보면 이 땅에 평화가  깃드는 날도 꿈꿔 봅니다.

 

 

우리네 가슴에 두레상, 아궁이, 한솥밥을 기대해 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