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통> 59호, 2021년 5월호를 띄웁니다.
선생님의 작품을 보며
내년은 꼭 봄같은 봄이기를 소망합니다.
정기총회에서 뵙겠습니다~^^